Korean History 1. The elegant Collector Jeon Hyeong-pil

Korean History 1

The elegant Collector Jeon Hyeong-pil (Gansong – It means clear pine tree)

elegant Collector Jeon Hyeong-pil

About 70 years ago, a war broke out in Korea in June 1950. This was an ideological war, and Korea was divided into the South and the North and fought with guns and artillery, and the people were devastated.

Jeon Hyung-pil, a former Korean cultural heritage collector and museum director, will use his momentary wit to move ancient artworks to Busan.

There was a book that he cherished as if it were a Bible, and he always put the book under his pillow and slept in order to protect it in the war.

The book was a treasure he valued more than his life, and its existence value meant Korea.

The book is called Hunminjeongeum (Creation in 1443) in the 28th year of King Sejong’s reign.

Hunminjeongeum (Creation in 1443)

Hangeul is the only language in the world where the principle of creation is revealed. It is the Haerye version of Hunminjeongeum that accurately describes the principles of the invention of Hangeul.

Jeon Hyung-pil is the hero who risked his life to protect the legacy of our people in the 35 years of Japan’s occupation of Korea and in the face of numerous dangers until the war.

If he hadn’t kept the book, we’d have to lose one of the most outstanding legacies in the nation’s 5,000-year history.

Due to the cultural heritages he protected, the fragrance of Korea, which has a gentle and good curve, is now passed on far to the world.

The Gansong Museum of Art is located in Seoul, and the opening day is very timely, so you should check it out in advance. (Closed as of April 2020)

Hyang-won Ik-cheong (drawn by Jeon Hyung-pil). It means “The farther the scent is, the clearer it is”)

한국의 역사 1. 간송 전형필

지금으로부터 약 70년 전, 1950년 6월 한국에 전쟁이 발발했다. 이것은 이념 전쟁으로, 한국은 남과 북으로 나뉘어 총칼, 대포 등 겨누어 전쟁하게 되었고, 국민은 도탄에 빠졌다.

한국의 문화유산 수집가이자 박물관장(보화각)이었던 간송 전형필 선생은 순간의 기지를 발휘해 고미술품들을 부산으로 옮긴다.

어려 고미술품 중에 그가 마치 성경처럼 아끼던 한 책이 있었고, 전쟁 속에 그 책을 지키기 위해 항상 배게 밑에 책을 두고 잠을 청했다.

그 책은 그가 목숨보다 아끼는 보물이었고, 존재가치가 한국을 의미했다.

그 책이 바로 훈민정음(1443, 세종 28년)이다.

한글은 전 세계에서 그 창제의 원리가 유일하게 밝혀진 언어이다. 그 한글 창제의 원리가 정확히 기록된 책이 바로 훈민정음 해례본인 것이다.

일본의 한국 점령 35년간, 그리고 전쟁까지 수많은 위험 속에서 목숨을 걸고 우리 민족의 유산을 지켜낸 영웅이 바로 간송 전형필이다.

만약 그가 그 책을 지켜내지 못했다면, 한국의 5000년 역사에서 가장 뛰어난 유산 중 하나를 영원히 잃어야만 했을 것이다.

그가 지켜낸 문화유산들로 인해 은은하고 선한 곡선의 미를 가진 한국의 향기는 이제 전 세계로 멀리 전해지고 있다.

간송미술관은 서울에 있으며, 개관하는 날이 매우 적기에 미리 알아보고 가야 한다. (2020년 4월 현재 휴관 중이다)

향원익청 (전형필이 쓴 글. 향기가 멀수록 더욱 맑다는 뜻이다.)

This Post Has 111 Comments

  1. Edison

    so fantastic story!!
    good job!

    1. admin
      admin

      Thanks Edison ^^ Where are you from? You are my first friend ^^

답글 남기기